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21 전형계획
2021 대입 정시 얼마나 늘어날까..서울대 고대 행보 촉각'2022까지 관망' 대세 .. '2021 소폭확대' 중앙대 경희대 동국대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9.04.15 16:16
  • 호수 305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4월말 2021전형계획 발표를 앞두고 상위대학들의 정시 비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8월 실시한 ‘2022대입개편’에서 교육부는 정시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대학에 권고한 상황이다. 2020입시에서 정시 비율이 30%를 넘기지 않아 정시확대 대상인 일부 상위대학은 2021대입에서 정시 비중을 소폭 늘린 후 2022에서 정시30% 기준을 맞출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교육 전문가는 “급작스럽게 정시 비중을 늘리기는 어려운 측면에 더해, ‘정시 30% 확대안’이 불완전한 공론화 결과에만 의존한 데다 여론에 휩쓸린 면피용 봉합이라는 지적이 여전한 상황에서 추후 상황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2021전형계획 발표를 2주가량 앞두고 각 대학의 정시 비중에 촉각이 쏠리고 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대입개편에 따라 2022입시에서 전형비율을 수정해야 하는 4년제대학은 전국 198개교 중 35개교다. 2020대입에서 수능과 학생부교과 전형비율이 모두 30%를 넘지 않는 대학이다. 일명 ‘SKY'로 불리는 서울대(정시 20.4%) 고려대(16.2%) 연세대(27.1%)가 모두 포함됐다. 상위16개대 기준 해당 대학은 경희대(23%) 동국대(27.1%) 숙명여대(26.2%) 이화여대(20.6%) 인하대(18.2%) 중앙대(25.4%) 한양대(29.4%) 포함 10개대학이다.  

이 중 2021전형계획에서 바로 정시30% 기준에 맞게 비중을 조정할 방침을 밝힌 대학은 동국대 이화여대 등이다. 동국대는 이미 정시 비중이 27.1%로 30% 비중에 근접한 상황이다. 이화여대는 비교적 확대폭이 큰 편이다. 2020입시 기준 정시가 20.6%인 상황에서 10%p 가까이 확대하게 되는 셈이다. 

나머지 대학들은 2021대입에서 바로 정시30% 기준을 맞추기보다는 단계적인 확대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경희대(23%) 중앙대(25.4%)는 2021에서 정시 비중을 소폭 확대하며 숙대는 2021대입에서는 유의미한 비중 변화는 없을 예정이다.

수험생들의 촉각이 쏠리는 서울대의 경우 2021대입에서는 현 정시 비중을 유지하고, 2022대입에서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계획중이라는 얘기가 흘러 나왔다. 서울대 관계자는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며 조심스러운 반응이었지만 교육계에서는 서울대가 2021입시에서 곧바로 정시 비중을 확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고대는 정시를 건드리지 않고 교과 전형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SKY’ 중 유일하게 교과전형을 운영 중인 고려대는 교과 비중이 9.6%를 차지하고 있다. 교육부 기준인 30%에 맞추기 위해서는 20%p이상 확대해야 하는 상황이다. 수시/정시 비중을 대폭 변화시키기보다는 수시 전형 내에서 비중 변화를 둘 것으로 분석된다. 

정시 전형은 ‘성적순’으로 뽑을 수 있는 단순/명료한 측면이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학 입장에서 정시 확대가 마냥 달가운 일은 아니다. 수시에 비해 정시 입학생들이 상대적으로 대학에 대한 ‘충성도’가 낮기 때문이다. 적성보다는 성적에 맞춰 대학에 들어오다보니, 반수 등을 통해 타 선호대학 또는 의대로 빠져나가는 정도가 다른 전형에 비해 높은 편이다. 2017년 서울10개사립대(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의 2015~2016 입학생 중도탈락률을 전형별로 분석한 결과 수능위주전형(정시)의 중도탈락률이 6%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학생부교과(3.1%) 학생부종합(2.5%) 논술(1.9%) 특기자(1.9%) 순이었다. 

여론에 떠밀려 봉합된 2022대입개편이 어느 쪽도 만족시키지 못하면서 정시 30%확대안 자체를 재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끊임없이 대두되고 있다. 고교교육기여대학지원사업과의 연계에 대한 비판도 여전하다. 교육 현장에서는 정시 확대가 공교육을 황폐화시킨다는 우려의 의견도 강하다. 한 교육 전문가는 “현 정권의 동력이 떨어지면서 정시30% 확대 방안에 대한 교육계의 비판이 더 거세질 가능성도 있다. 물론 1년을 끌어온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된 사안인 만큼 ‘정시30% 확대’ 방침을 다시 뒤바꾸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시 비중을 산정하는 기준부터라도 다시 설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총 모집정원에 재외국민 등 수능을 보지 않는 전형까지 포함해 정시 비중 기준을 산정하면서 대학이 예상했던 30%비중보다 훨씬 높게 정시 비율을 맞춰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