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고입) 2020 고입 설명회
대구과고 2020입학설명회.. 내달 7일 대구 필두 7회 실시대구 3월7일 23일, 부산 9일, 대전 10일, 서울 16일, 일산 17일, 수원 24일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02.26 14:1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과학영재학교 대구과고가 2020학년 신입생 모집을 위해 내달 7일부터 전국 각지에서 7차례 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 설명회는 내달 7일 대구 설명회를 시작으로 부산 대전 서울 일산 수원에서 열린다. 모든 설명회는 사전 예약 없이 진행되지만 참석 인원이 초과될 경우 입장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 대구과고 관계자는 주차장이 협소하거나 주차비가 발생할 수 있으니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설명회는 ▲대구 3월7일 오후7시 대구과고 대강당 ▲부산 9일 오후3시 벡스코(BEXCO) 컨벤션홀 201, 202호 ▲대전 10일 오후3시 미정(시간 변동 가능) ▲서울 16일 오후3시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 새천년홀 ▲일산 17일 오후3시 킨텍스 제1전시관 212, 213호 ▲대구 23일 오후2시 대구과고 대강당 ▲수원 24일 오후3시 경기경제과학진흥원 경기홀의 일정으로 진행한다. 설명회를 통해 대구과고 학교현황과 교육과정, 특색사업 등에 대해 홍보하고 2020학년 입학전형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전형안내 이후 질의응답 시간도 준비돼있다. 

과학영재학교 대구과고가 2020학년 신입생 모집을 위해 내달 7일부터 전국 각지에서 7차례 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 설명회는 내달 7일 대구 설명회를 시작으로 부산 대전 서울 일산 수원에서 열린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대구과고는 지난해 정원내 90명, 정원외 9명 이내로 전체 99명 이내를 모집했다. 전형은 1단계 서류평가, 2단계 창의적 문제해결력 평가, 3단계 과학 창의성 캠프로 구성된다. 지난해는 정원내외 99명의 30% 이내로 우선선발 비율이 확대됐다. 원서접수는 4월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실시했으며 최종합격자는 7월27일 발표했다. 2020학년 입학전형 요강은 발표 전이지만 올해 8개 영재학교가 2단계 영재성검사 일정을 5월19일로 통일하면서 2단계 전형일정만 알려진 상황이다. 

지난해 대구과고의 정원내 기준 경쟁률은 전년대비 소폭 하락한 17.71대1로 나타났다. 90명 모집에 1594명이 지원한 결과다. 2015학년 이후 3년간 매년 20대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이며 주목받았지만 19.8대1(모집90명/지원1782명)로 8개영재학교 가운데 최고경쟁률을 기록했던 2018학년부터 학령인구 감소로 경쟁률이 하락하는 추세다. 사회통합전형 대상자들이 지원할 수 있는 정원외 모집은 지난해 9명 이내 모집에 57명의 지원자가 몰려 6.33대1로 마감했다.

대구과고는 교육도시 대구의 열망을 집약한 학교라 할 수 있다. 대구과고가 자리한 수성구는 국내의 대표적인 교육특구다. 2003년 한국과학영재학교의 전환과 2009년 서울과고의 전환 이후 애초 과학영재학교 지정은 경기과고 1곳에서 그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구시가 영재학교 유치를 위해 발벗고 나선 끝에 대구과고까지 선정될 수 있었다. 대구시는 대구교육청과 함께 운영비를 50%씩 부담하며 영재학교 전환 초기 36억원의 안정적인 지원도 제공했다. 대구시 지원예산은 2009년 48억원, 2010년 50억원, 2011년 54억5000만원에 이르고, 이중 시설비에 쏟은 예산은 177억원에 달한다. 

대구시의 파격예산을 발판으로 대구과고는 뛰어난 대입실적을 보이고 있다. 대입원년인 2014학년 대입에서는 1기 94명 중 35명이 서울대에 합격하며 영재학교로서 대구과고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서울대 합격률 37%에 이르는 기록이다. 가장 최근인 2018학년 대입 서울대 등록자수는 29명으로 전국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공계특성화대 진학실적도 돋보인다. 2018학년에 KAIST 22명, 포스텍 13명, GIST대학 5명, UNIST 3명, DGIST 2명의 등록자를 배출했다. 서울대를 포함한 이공계특성화대(KAIST/포스텍/GIST대학/DGIST/UNIST) 진학률은 75.5%에 달해 영재학교 가운데 한국영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