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한국교통대, 대학 혁신지원사업을 통한 창의융합인재 양성 추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12 14:3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는 교육부 대학 혁신지원사업에서 40.76억원을 배정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대학혁신지원사업은 기존 ACE+(자율역량강화), CK(특성화), PRIME(산학연계), CORE(인문), WE-UP(여성공학) 등 5개 사업이 통합된 것이다. 사업 기간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이다. 

한국교통대학교는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120개 대학과 함께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되어 사업비를 배정받았다. 교통대는 3월 8일까지 중장기 발전계획과 예산 사용계획이 포함된 사업 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국교통대학교는 2018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 이후 중장기 발전계획을 새롭게 수립하여 역량기반 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학생지원체계를 정비하고 취·창업 역량을 갖춘 창의융합 인재를 양성을 목표로 한다.

대학 혁신지원사업 사업계획서는 중장기 발전계획에 기반하여 '미래산업 맞춤형 융합인재 양성의 혁신대학'이라는 발전목표 아래 창의융합형 실무인재양성, 산학일체형 산학협력 강화, 지역산업 기반 맞춤형 인재 양성, 가치공유의 지역 생태계 구축, 학생 중심의 미래형 캠퍼스 구축 등의 전략 방향을 설정, 혁신을 통한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변모할 계획이다.

박준훈 총장은 “2018 대학기본역량진단을 통해 우리대학의 발전가능성을 보여줬다면 대학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가능성이라는 꿈이 실현될 수 있는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교통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