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업 취업뉴스
올해 신규채용, 업종별 온도 차 "뚜렷".. 금융/보험 '웃고' vs 유통/물류 '울고'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02.11 07:4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 이상이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확정 지은 가운데,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곳은 금융/보험과 정보통신 업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대졸 신입 정규직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11일 밝혔다.

전체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입 채용 계획을 살펴본 결과,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35.6%에 그쳤다. 나머지 기업은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다"(5.3%), "채용 의사는 있으나 채용계획이 미정"(43.7%),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15.4%)를 선택하며 의견이 나뉘었다.

앞서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라고 응답한 기업 중 대기업의 비율은 63.7%, 중견기업 40.2%, 중소기업은 27.2%로 격차를 보였다. 또한 이 채용계획은 업종에 따라서도 차이가 드러났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을 12개 업종으로 구분해 업종별 채용계획을 교차분석 한 결과, 올해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곳은 ▲금융/보험이었다.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를 꼽은 비율이 무려 47.5%로 전체 업종 중 가장 높았던 것. ▲정보통신(40.0%) 역시 높은 채용계획을 예고했다. 이어서 ▲건설/토목/부동산/임대(38.8%), ▲여행/숙박 및 기타서비스(38.6%), ▲의류/신발/기타제조(37.5%), ▲문화/미디어(36.7%), ▲전기/전자(36.2%), 그리고 ▲기계/금속/조선/중공업(35.9%) 분야에서 전체 채용계획을 살짝 웃돌거나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이보다 채용계획을 보수적으로 내다본 업종은 ▲정유/화학/섬유/의약(31.6%), ▲자동차 및 부품(31.4%), ▲식음료(30.4%), 그리고 ▲유통/물류(28.6%)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채용계획이 가장 적을 것으로 보이는 ▲유통/물류 업종의 경우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다"(11.9%)라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업종 중 가장 높아 대조를 이뤘다. 올해 미채용에 대해 가장 확고한 의지를 드러낸 것. 이 외에도,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를 꼽은 비율은 ▲기계/금속/조선/중공업(20.5%) 부문이, "채용 의향은 있으나 세부 채용 계획은 준비 중이다"는 ▲문화/미디어(53.3%) 업종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종합해 보건대 올해 채용계획이 가장 높은 업종은 ▲금융/보험과 ▲정보통신으로, 그 배경에는 각각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인력 공백 메우기 및 ICT 수출 호황으로 인한 신규인력 수요 증대가 자리하는 것으로 예상해 본다. 반대로 ▲유통/물류의 경우 지난 인크루트의 하반기 채용 동향에서 2016년과 17년 두 해 연속 마이너스 채용계획을 기록했던 분야로, 각종 규제와 최저임금 문제로 올해 역시 신규인력 충원 노력이 가장 적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