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성균관대, 전세계 160여 명 학생들 대상 한국학 랩 시동11일부터 26일까지 약 2주간 국제 한국학 합숙 프로그램 진행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성균관대는 국어국문학과와 동아시아학술원이 11일부터 26일까지 약 2주간 전세계 한국학 전공 학생 166명과 인솔 교수진 15명을 초청해 국제 한국학 합숙 프로그램(이하 KSLEP)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KSLEP(The Korean Studies Lab Exchange program)는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과 국어국문학과 등 한국학 유관 학과가 주관하는 국제적인 학문적, 인적 교류 프로그램으로 올해 처음 열린다. 오전에 각자의 수준에 맞는 한국어 강좌 프로그램을 듣고, 오후에는 성균관대의 한국학 교수진과 세계 각지에서 활약 중인 한국학 교수들의 특강을 듣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수준별로 나뉘어진 7개의 한국어 집중과정과 각 지역의 한국학 핵심 의제를 담은 약 20개의 한국학 강좌를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어학 능력에 아울러 한국학을 보는 넓은 시야를 내장한 미래 한국학자들을 키워 간다는 취지다.

성균관대 KSLEP에는 미주와 서유럽, 중국, 일본, 타이완 뿐 아니라 동유럽, 동남아, 등 한국학 지원이 부족한 지역 학생들이 대거 참여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그 동안 동유럽과 동남아 등지에 한국학의 새 바람이 불고 있음에도 국내 연구자 및 학생과의 교류는 매우 부족한 게 현실이었다"라며 "체코, 폴란드,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러시아연방, 슬로베니아, 리투아니아, 아제르바이잔, 헝가리, 터키 등에서 온 30여 명의 학생들은 이번 한국 방문이 처음인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동구권 교수진 중에서도 과거 북한에서의 수학 경험은 있어도 한국에 체류한 적이 없는 교수들도 있다. 한국땅을 처음 밟아보는 한국인 3세 교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성균관대의 KSLEP은 전 세계의 한국학 인재를 함께 공동으로 양성해 간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참가 학생들은 프로그램 기간 동안 성균관대의 연구실에서 어학 및 연구 관련 지도교수를 배정 받아 전공과 관련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KSLEP는 참가 학생의 한국문화 및 한국사회(문학, 사회, 철학)에 대한 흥미와 이해를 돕기 위해 다양한 문화 체험을 비롯해 수준별 집중적 한국어 수업을 제공할 계획이다. 학문적 교류와 실제적 체험을 종합하여 학생들은 프로그램 마지막에 ‘후속세대를 위한 한국학 동아시아 포럼(가제)’에 참여하게 된다.

행사를 주관한 성균관대 황호덕 교수(국문학/국제한국학센터장)는 “인문학의 위기는 이제 위기라는 말 자체도 감흥이 없을 정도의 붕괴 과정에 도달해 있지만 한국학은 인문학의 새로운 틀이자 한국사회를 설명하고 이끌어 가는 엔진으로서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한국의 대중문화 뿐 아니라 한국의 개발 경험과 역사적 부침, 또 극복과정은 전세계 특히 개발 도상에 있는 여러 나라가 공유하는 문제인 만큼 보편학으로서도 잠재성이 있으며, 스스로 자신의 가치에 대한 어두운 망각과 과한 예찬을 왕복하는 한국학의 현실에서 전세계 한국학자의 다양한 배경과 경험, 식견이 해외 한국학자와 후속세대 뿐 아니라 우리 스스로에게도 큰 도움이 되리라 본다”라며 이번 KSLEP의 취지를 설명했다.

성균관대는 이번 KSLEP의 성과를 검토해 정례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사진=성균관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leonard 2019-02-11 03:32:36

    성균관대와 유교의 기득권은 학교교육(국사 성균관, 세계사 유교)에서 나옵니다.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60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