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정시충원율] 연세대 1차 31.8%.. 추합 407명
상태바
[2019정시충원율] 연세대 1차 31.8%.. 추합 407명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02.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경영학과 84.7%, 최저 영어영문학과 3.3%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연세대는 2019정시에서 31.8%의 1차 충원율을 기록했다. 모집인원 1281명 중 407명이 추가합격했다. 지난해 33.4%와 비슷한 수준의 1차 충원율을 보이고 있다. 연대는 지난해 미등록충원을 5차까지 발표하고 6차 이후부터는 전화로 개별통보했다. 발표된 5차까지 충원율은 50.7%였다. 1324명 모집에 671명이 추가합격한 결과다. 

올해 1차 충원에서 자연계열 상위권 수험생들의 격전지인 의예는 31명 모집에 16명이 추합해 51.6%의 충원율을 나타냈다. 26명을 모집한 치의예는 12명이 추합하면서 충원율이 46.2%였다. 문과 상위권 수험생들이 선호하는 경영학과는 118명 모집에 100명이 추합해 모든 모집단위 가운데 가장 높은 84.7%의 충원율을 기록했다. 

1차 추합자들은 7일 오후4시까지 등록을 마쳐야 한다. 이어 2차 추합발표는 8일 오전8시, 3차는 12일 오전8시, 4차는 13일 오후6시로 예정됐다. 5차 이후부터 합격자는 14일 오전10시부터 오후9시까지 개별적으로 통보된다. 

연세대는 2019정시에서 31.8%의 1차 충원율을 기록했다. 모집인원 1281명 중 407명이 추가합격했다. 올해 1차 충원에서 자연계열 상위권 수험생들의 격전지인 의예는 31명 모집에 16명이 추합해 51.6%의 충원율을 나타냈다. 문과 상위권 수험생들이 선호하는 경영학과는 118명 모집에 100명이 추합해 84.7%의 높은 충원율을 기록했다. /사진=연세대 제공

<2019 연세대 정시 1차 추합 현황>
모집단위 가운데 가장 높은 1차 충원율을 기록한 곳은 경영학과다. 118명 모집에 100명이 추합해 84.7%의 충원율을 보였다. 이어 수학과73.3%(11명/15명) 생명공학과63.2%(12명/19명) 심리학과61.5%(8명/13명) 응용통계학과58.8%(10명/17명) 순으로 충원율이 높은 편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충원율을 보인 모집단위는 영어영문학과다. 30명 모집에 1명이 추합해 3.3%의 충원율이었다. 이어 체육교육학과4.3%(1명/23명) 간호학과(인문)4.5%(1명/22명) 스포츠응용산업학과4.5%(1명/22명) 융합인문사회(HASS)계열5.3%(1명/19명) 사학과5.3%(1명/19명) 순이었다.

자연계열 상위권 수험생들의 격전지인 의예는 31명 모집에 16명이 추합해 51.6%의 충원율이었다. 치의예의 경우 26명 모집에 12명이 추합해 46.2%의 충원율이었다. 문과 상위권 수험생들이 주로 지원하는 경영학과는 118명 모집에 100명이 추합해 84.7%로 정시모집을 실시한 모집단위 가운데 가장 높은 1차 충원율을 보였다.

나머지 모집단위의 충원율은 산업공학과58.3%(7명/12명) 컴퓨터과학과52.6%(20명/38명) 의예과51.6%(16명/31명) 전기전자공학부51.4%(37명/72명) 화공생명공학부51.3%(20명/39명) 경제학부47.4%(37명/78명) 치의예과46.2%(12명/26명) 화학과41.2%(7명/17명) 천문우주학과40%(4명/10명) 글로벌융합공학부40%(2명/5명) 기계공학부37.5%(21명/56명) 정치외교학과37.5%(12명/32명) 건축공학과36.8%(7명/19명) 도시공학과36.4%(4명/11명) 물리학과33.3%(6명/18명) 대기과학과30%(3명/10명) 신소재공학부30%(12명/40명) 식품영양학과(자연)28.6%(2명/7명) 시스템생물학과22.2%(2명/9명) 사회환경시스템공학부20.8%(5명/24명) 행정학과20%(6명/30명) 언더우드학부(인문사회)20%(1명/5명) 실내건축학과(인문)16.7%(1명/6명) 언론홍보영상학부14.3%(2명/14명) 교육학부13.6%(3명/22명) 지구시스템과학과12.5%(1명/8명) 간호학과(자연)11.1%(2명/18명) 독어독문학과9.1%(1명/11명) 생활디자인학과9.1%(1명/11명) 중어중문학과8.3%(1명/12명) 철학과8.3%(1명/12명) 사회학과7.7%(1명/13명) 신학과7.1%(1명/14명) 아동/가족학과(인문)7.1%(1명/14명) 국어국문학과6.7%(1명/15명) 순으로 나타났다.

불어불문학과 노어노문학과 문헌정보학과 생화학과 사회복지학과 문화인류학과 교회음악과 성악과 피아노과 관현악과 작곡과 의류환경학과(인문) 의류환경학과(자연) 식품영양학과(인문) 실내건축학과(자연) 융합과학공학(ISE)계열은 추합인원이 없어 충원율 0%를 기록했다. 최초합격한 인원들이 단 한명도 이탈하지 않은 것이다. 다만 앞으로 남은 일정에 따라 추합이 발생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추가합격을 기다리고 있는 불합격자들은 앞으로 진행될 추합일정을 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