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대 강성률 교수 '14살에 처음 만나는 동양철학자들’ 출간
상태바
광주교대 강성률 교수 '14살에 처음 만나는 동양철학자들’ 출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1.1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광주교육대학교(총장대리 고재천)는 윤리교육과 강성률 교수가 청소년을 위한 정말 쉬운 동양철학 ‘14살에 처음 만나는 동양철학자들’을 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책은 강교수의 20번째 저서이자 16번째 철학도서(다른 4권은 장편소설)이다. 

‘14살에 처음 만나는 동양철학자들’은 아내가 도망쳐버렸다고 전해지는 공자, 모방의 천재인 맹자, 생존 자체가 미스터리인 노자, 아내의 시신 옆에서 노래를 부른 장자, 우정의 상징 ‘관포지교’에서의 관중, 친구의 모함에 의해 죽은 한비자, 배고픈 너구리 앞에서 염불만 외운 원효, 매일 아침 변소에서 50번씩 치아를 마주친 이황 등 철학자들의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그들의 핵심사상을 부록으로 정리하였다.  

또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다르다’는 말처럼, 그들이 왜 위대한 철학자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를 살펴보고 있는데, 공자는 어려서부터 제사 지내는 흉내를 내며 놀았고, 김시습은 세종대왕도 감탄한 신동이었고, 이황은 밤낮없이 독서에 열중했으며, 정약용은 열흘 만에 중국 역사책을 다 외웠다. 물론 벼슬에 실패한 공자, 세 차례 전쟁에 임하여 모두 도망을 친 관중, 18년 동안 유배생활을 해야 했던 정약용, 파계승이 된 원효 등 순탄치 않은 그들의 일생도 함께 그려지고 있다.  저자인 강교수는 “요즘 인문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만, 청소년들이 흥미를 가질만한 쉽고 재미있는 책은 많지 않다. 그런 이유로 이 책은 누구든지 딱딱한 철학책이 아니라 옛날 이야기책을 읽어 내려가는 느낌이 들도록 쉽고 재미있게 썼다. 질풍노도의 시기에 들어선 청소년들이 동양철학자 12명의 삶을 통하여 인생의 지혜를 배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