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2019정시경쟁률] 서울여대(최종) 6.3대1 '상승'..독문 8.92대1 '최고'소프트웨어융합 5.94대1 정보보호 4.88대1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9.01.03 21:1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3일 오후6시 마감한 2019정시 서울여대의 최종경쟁률(일반전형 기준)은 6.3대1로 집계됐다. 679명 모집에 4276명이 지원한 결과다. 지난해 최종경쟁률 5.83대1(707명/4119명) 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다. 군별 경쟁률 모두 지난해 대비 상승했다. 가군 5.53대1(365명/2020명). 나군 6.96대1(73명/508명), 다군 7.25대1(241명/1748명)의 경쟁률이다. 지난해는 가군 5.32대1(375명/1995명), 나군 5.52대1(81명/447명), 다군 6.68대1(251명/1677명)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은 독어독문학과가 차지했다. 12명 모집에 107명이 지원, 8.9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3일 오후6시 마감한 2019정시 서울여대의 최종경쟁률(일반전형 기준)은 6.3대1로 집계됐다. 679명 모집에 4276명이 지원한 결과다. 지난해 최종 경쟁률 5.83대1(707명/4119명) 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다. /사진=서울여대 제공

<가군 일반 '최고' 8.15대1.. '최저' 4.07대1>
가군은 365명 정원에 2020명이 지원해 5.53대1의 최종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공예전공이다. 20명 모집에 163명이 지원해 8.1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패션산업학과6.79대1(14명/95명) 식품응용시스템학부6.07대1(45명/273명) 디지털미디어학과5.97대1(36명/215명) 소프트웨어융합학과5.94대1(16명/95명)순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교육심리학과는 4.07대1(15명/61명)의 경쟁률로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시각디자인전공4.47대1(17명/76명) 산업디자인학과4.5대1(18명/81명) 아동학과4.88대1(32명/156명) 정보보호학과4.88대1(25명/122명) 순이다.

<나군 일반 '최고' 7.29대1.. '최저' 6대1.>
나군은 73명 정원에 508명이 지원해 6.96대1의 경쟁률이다. 자율전공학부(인문사회)가 35명 정원에 255명이 지원해 7.29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자율전공학부(자연)은 12명 정원에 72명이 지원, 6대1로 경쟁률이 나군에서 가장 낮았다.

<다군 일반 '최고' 8.92대1.. '최저' 5.83대1>
다군은 241명 모집에 1748명이 지원해 7.25대1의 경쟁률로 마감했다. 독어독문학과가 12명 모집에 107명 지원으로 8.92대1을 기록,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이어 중어중문학과8.75대1(12명/105명) 문헌정보학과8.45대1(11명/93명) 경제학과8.04대1(24명/193명) 화학생명환경과학부7.83대1(41명/321명) 순으로 경쟁률이 높다.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국어국문학과다. 24명 모집에 140명 지원으로 5.83대1의 경쟁률이다. 이어 수학과6대1(7명/42명) 원예생명조경학과6.43대1(30명/193명) 영어영문학과6.44대1(25명/161명) 기독교학과6.67대1(6명/40명) 순으로 낮은 경쟁률이다.

<추후 전형일정>
서류제출은 4일까지다. 실기고사를 실시하는 예체능계열의 경우 가군 산업디자인 공예 시각디자인은 11일 고사를 실시한다. 나군 체육 현대미술은 16일이다. 최초합격자는 비실기 모집단위의 경우 10일 발표하며 예체능계열은 29일 발표한다. 최초합격자는 30일부터 2월1일까지 등록을 마쳐야 한다. 최초합격자들의 등록절차가 모두 끝난 후 미등록충원합격 일정이 진행된다. 발표기간은 2월2일부터 2월14일까지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유수지 기자  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