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배우 최병모, '봄이 오나 봄' 남자 주인공 확정.. 엄지원과 부부 호흡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8.11.27 08:51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배우 최병모가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 출연한다.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는 "최병모가 '봄이 오나 봄'에 출연을 확정 짓고 최근 첫 촬영을 마쳤다"라고 27일 전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다.

최병모는 극중 이 봄(엄지원 분)의 남편이자 검사 출신 국회의원 박윤철 역을 맡았다. 박윤철은 가난한 집안의 머리만 똑똑한 수재로 전도 유망한 검사 시절 이 봄을 만나 결혼과 동시에 정치에 입문한 인물이다. 이 봄의 좋은 이미지와 재력 덕분에 국회의원에 당선된 남자 신데렐라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장르를 불문한 다양한 작품에 출연, 연기하는 캐릭터마다 새로운 인물로 표현해내며 신스틸러를 넘어 믿고 보는 배우로 인정받은 최병모는 '봄이 오나 봄'에서 연기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할 뿐 아니라 또 한 번 시청자의 예상을 뛰어넘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붉은 달 푸른 해' 후속으로 내년 1월에 방송된다.

배우 최병모. /사진=C9 엔터테인먼트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