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주간 여행자' 단양 고령 가을 여행지로 추천! 네티즌 관심 집중!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8.11.05 08:58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3일 방송된 JTBC '주간 여행자'가 낭만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가을 여행지를 소개했다.

JTBC '주간 여행자'는 콩트와 리얼리티를 접목한 신개념 여행 예능. 여행 잡지사를 배경으로 편집장, 자문위원, 수석에디터들이 등장하여 각자 역할에 몰입해 여행지를 취재, 소개하는 새로운 포맷이다. '주간 여행자' 편집장으로 분한 김준현은 지난 첫 방송에 이어 2회에도 노라조와 박슬기를 수석에디터로 초대. 테마에 어울리는 개성 있는 취재를 해올 것을 요청했다.

'주간 여행자' 테마는 '낭만'이다. 노라조는 강세정, 호야와 함께 충북 단양을, 박슬기는 이현, W24와 함께 경북 고령을 취재하기 위해 떠났다.

먼저 노라조팀이 선정한 주제는 '낭만 속 재충전'. 단양 8경 중 으뜸으로 꼽는 도담삼봉을 시작으로 단양의 액티비티를 만날 수 있는 스카이워크와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한 빛터널, 그리고 단양하면 빼놓을 수 없는 마늘 정식 등을 소개. 시청자들에게 가을 낭만 여행의 진수를 선보였다. 특히 온달관광지에서 소개된 고구려 전통문화체험은 노라조, 강세정, 호야 4인이 모두 고구려 복식을 입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 시청자들의 관심이 주목됐다. 

반면 박슬기가 이현, W24와 함께 고른 주제는 '역사 속 낭만'. 고령으로 향한 박슬기팀은 대가야 박물관과 지산동 고분군에 방문. 신비의 왕국이라 불리는 대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느끼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또한 우륵의 본고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가야금 만들기와 가야금 연주 등을 체험. 1회에 이어 어디서나 음악과 함께 하는 여행을 보여주며 낭만을 2배로 업그레이 시켰다.

노라조, 강세정, 호야. /사진=JTBC '주간 여행자'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