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성균관대 HEVC 기술, 국제표준 특허 등록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0.23 09:4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성균관대는 10일 산학협력단이 보유한 고화질 동영상 압축기술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특허가 국제표준 특허로 등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등록으로 성균관대학교는 HEVC 관련 여섯 개의 국제표준 특허를 보유하게 되었다. 

성균관대학교는 국제 특허라이센싱 전문회사인 MPEG-LA를 통해 권리를 행사하며, 2018년 현재 HEVC 분야에서 삼성전자와 애플 등 42개사의 라이센서들과 함께 240개의 회원사로부터 로열티 수익을 얻게 된다. 

이번에 등록된 국제표준 특허는 전자전기공학부 전병우 교수가 개발한 고효율 비디오 코덱(High Efficiency Video Coding, HEVC)으로, 대용량 동영상 데이터를 압축하여 인터넷과 모바일에서 빠른 속도로 고화질의 동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며 현재 UHD TV, 스마트폰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HEVC 기술시장은 고화질 동영상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에 발맞추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제표준 특허 등록을 통해 성균관대학교는 향후 10~15년간 안정적인 기술료 수입을 확보하게 되었다. 국제표준 특허 등록을 추진한 성균관대학교 산학사업팀은 “앞으로 교육부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과 연계해 추가로 수십 건의 비디오 코덱 표준특허를 등록하여 보다 강력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또한 HEVC 표준특허뿐만 아니라 WiFi, 모바일 통신, 인터넷 프로토콜 표준특허를 확보하여 융‧복합 지식경영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성균관대/사진=베리타스알파DB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