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뉴스
초등 임용대기자 2020명 '누적' .. 경기 679명 '최고' 서울 경남 톱3올해 1641명, 지난해 임용대기자 379명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8.10.16 13:1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초등학교 교사 임용시험에 합격해도 1년 이상 발령받지 못한 대기자가 2천명을 넘었다고 조사됐다. 많은 합격생들이 합격하고도 백수신세인 것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더불어민주)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받은 ‘초등교원 미발령 임용대기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임용시험 합격자는 모두 3965명이다. 그중 1641명이 학교로 발령받지 못한 임용대기자다. 2017년부터 대기하고 있는 합격자도 379명에 달한다. 누적된 임용대기자는 모두 2020명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더불어민주)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받은 ‘초등교원 미발령 임용대기자 현황’에 따르면 누적된 임용대기자는 모두 2020명이다. /사진=춘천교대 제공

2018년 합격자 중 임용대기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다. 679명이 임용대기자였다. 뒤를 이어 서울 371명, 경남 222명 순이었다. 2017년도 임용대기자까지 확대할 경우 서울이 누적 602명으로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였다. 전북(119명)과 인천(102명) 역시 누적인원이 100명을 넘었다. 서울(231명) 전북(62명) 인천(35명) 대구(32명) 대전(19명)에서는 작년에 합격한 인원들조차 내년까지 발령지를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다. 

조 의원은 “초등교원 미발령은 해마다 발생하는 문제로 학령인구 감소 등을 고려하면 언젠가는 풀어야할 숙제”라면서 “임용대기 기간을 교사로서 소양을 기르는 준비기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연수프로그램 개발해 보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