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방과 후 영어 금지' 사교육 늘렸다..영어학원 9226개 늘어
상태바
초등 '방과 후 영어 금지' 사교육 늘렸다..영어학원 9226개 늘어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8.10.1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과후 참여 학생 13만 명 축소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초등학교 1, 2학년 대상 방과 후 영어 수업이 금지되면서 사교육이 늘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초등학교 1, 2학년의 방과 후 영어 수업’이 금지되자 관련 사교육 시장이 꾸준히 성장했다고 12일 밝혔다. 

초등학교 1, 2학년 대상 방과 후 영어 수업이 금지되면서 사교육이 늘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실제로 ‘초등학교 방과 후 영어강좌’에 참여하는 학생은 2017년 29만4578명에서 올해 16만4070명으로 13만명(44%) 가량 줄었다. 같은 기간 방과 후 영어 프로그램 수도 약 8000개 가량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초등학생 대상 영어학원은 ▲2015년 2041개 ▲2016년 2142개 ▲2017년 3077개 ▲2018년 2006개 늘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4년 ‘선행학습금지법’이 제정된 이후 9226개 증가한 것이다.   

2014년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뒤 공교육 전 과정에서는 선행교육이 금지됐다. ‘초등학교 1, 2학년 대상 방과 후 영어 과정’의 경우 올해 2월까지 법안 적용 배제 대상이었지만 기간 종료로 현재는 규제 대상에 포함됐다. 국민청원 등 학부모들의 반발이 계속돼 해당 사안은 국민 참여 정책숙려제를 통해 시행이 유예된 상태다. 

작년 교육부에서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을 통해 학부모 대상 '초등 1, 2학년 영어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 현황 및 수요분석'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71.8%가 방과 후 교육에 찬성했지만 교육부는 교육 과정과의 충돌 등의 이유로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 금지 결정을 철회하지 않은 상태다.

전 의원은 “정책을 추진할 때는 정책 수요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학부모들의 사교육 부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교육이 어떻게 영어교육을 담당할 것인지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경쟁률] 37개의대 6.21대1 ‘소폭상승’.. 인하대 25.22대1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