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예체능 대학 등록금..'인문계열보다 300만원 비싸'
상태바
비싼 예체능 대학 등록금..'인문계열보다 300만원 비싸'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8.10.1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차액' 최고.. 인천가톨릭대 대구가톨릭대 톱3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예체능계열 등록금이 다른 계열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학에 따라 최고 3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나는데도 등록금 산정근거도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신경민(더불어민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문사회/예체능계열 등록금이 대학별로 최고 3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 의원은 인문사회계열과 예체능계열이 구분되는 151개교를 비교해 등록금 차이가 가장 큰 사립대와 국공립대 상위5개대학을 추렸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신경민(더불어민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문사회/예체능계열 등록금이 대학별로 최고 3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사립대에서는 영남대가 가장 차이가 큰 대학이었다. 영남대 예체능계열의 등록금은 약 880만원이었다. 580만원 정도인 인문사회계열 등록금에 비해 약 300만원 높았다. 영남대 다음으로 인천가톨릭대 대구가톨릭대 동덕여대 명지대 순으로 계열간 차이가 컸다. 국공립대에서는 서울대가 240만원 가량으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인문사회계열 등록금이 500만원 수준인데 반해 예체능계열은 약 740만원이었다. 뒤를 이어 강릉원주대 전북대 부산대 충남대 순이었다.

대학교육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1990년 대학등록금은 사립대 인문사회계열(143만원) 기준으로 자연과학계열 18만원, 공학/예체능계열 28만원, 의학계열 50만원 더 비싼 수준이었다. 반면 2013년 인문사회계열(643만원) 기준으로는 자연과학계열 131만원, 공학/예체능계열 189만원, 의학계열 357만원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1990년보다 약 5배 인상됐고 계열 간 차이도 크게 벌어졌다.
 
신 의원은 “예체능 계열은 실습 명목으로 등록금이 더 비싸다고 하지만 정작 학생들은 차등 비용만큼 실습비용으로 쓰이지 않아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며 “교육부가 차등등록금의 명확한 산정근거를 파악하고 각 대학들의 등록금 지출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