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수능이전 논술 첫 실시, 시립대 홍대 논술 어떻게 나왔을까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종로학원학력평가연구소 김명찬 소장이 수능이전 10월6일 첫 실시된 서울시립대(인문)와 홍익대(자연) 한국기술교육대의 2019대입 논술고사를 분석해 전한다.

<시립대, '작년 비슷'>
서울시립대(인문)는 수험생 체감조사 결과 전체적인 난이도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립대(인문) 79명 출구조사 결과, 작년 대비 체감 난이도는 '쉽다'는 답변이 18.2%, '비슷하다'는 68.8%, '어렵다'는 13.0%로 작년과 비슷하다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시립대(인문) 문제의 주제는 '선천적 조건의 차이에 대한 서로 다른 시각'으로 선천적 조건의 차이를 사회제도적으로 교정하는 것의 정당성 여부를 논하는 것이 핵심이었다. 4개의 제시문 중 롤스의 '정의론'과 열자의 역명편 '인력과 천명의 대화'에서 인용한 지문은 철학적 내용으로 학생들이 정확하게 이해해 논점을 파악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번 문항은 '이상적인 사회에 대한 설문조사' '명품가방에 대한 수요'와 관련된 2개의 통계자료를 별도로 주고 분석하는 문제였다.

<홍대, '작년보다 쉬워'>
홍익대(자연)은 수험생 체감조사 결과 전년 대비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홍대(자연) 99명 출구조사 결과, 작년 대비 체감 난이도는 '쉽다'는 답변이 38.4%, '비슷하다'는 40.7%, '어렵다'는 20.9%로 작년보다 쉽다는 반응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홍대(자연)은 수학 단독형으로 확률과 기댓값, 평면벡터의 속도와 가속도, 공간도형의 정사영 단원에서 문제 출제됐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수학 단독형으로 3개의 제시문과 3개의 문제(소문항 11개)로 구성됐다. 

계산과정은 복잡하지 않지만 원리를 정확하게 이해해야 풀 수 있는 문제로 구성됐다. 작년과 달리 문제 이해 자체는 큰 어려움이 없어, 문제해결 과정이 주된 평가의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경쟁률, 시립대 소폭상승 홍대 소폭하락>
10월6일 첫 논술을 실시한 시립대의 경우 논술전형 경쟁률은 작년45.99대1에서 올해52.55대1로 소폭상승했다. 반면 홍대는 작년23.02대1에서 올해22.57대1로 경쟁률 소폭 하락했다.

김명찬 소장은 "시립대의 경우 올해부터 논술전형에서 학교장 추천 인원 제한이 폐지돼 지원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이고, 홍대의 경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비교적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수능최저가 없는 시립대에 비해 경쟁률이 낮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시립대의 경우 작년까지 학교당 재학생 수의 5%까지에만 학교장 추천 인원을 줬다.

올해 수능이전 논술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홍대 시립대 성신여대 가톨릭대(의예과 제외) 경기대 한국기술교육대의 6개대학이다. 연세대 등 나머지 대학은 수능이후에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10월7일에는 홍익대(인문) 서울시립대(자연) 성신여대 가톨릭대 논술고사를 실시했고, 10월27일 경기대를 마지막으로 수능이전 논술고사가 마무리된다.

2019 본수능(11월15일) 직후 17일 연세대 서강대 성균관대 경희대를 시작으로 수능이후 논술고사가 본격 시작된다.

자료=종로학력평가연구소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