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22 대입개편
유은혜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임명 강행하나교육행정 공백 우려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8.09.28 13:0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27일 국회교육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 했지만 야당의원의 불참으로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수능이 5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 공백이 길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27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유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유은혜 후보자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자진사퇴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청문회에서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수많은 법위반 사실과 비도덕적 행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한 교육시민단체의 학부모 704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학부모 10명 중 9명 이상이 유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찬성했다고 한다”며 “국민들은 유 후보자가 1년짜리 이력관리용 교육부장관으로 ‘위장취업’에 성공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조승래 간사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교육위원들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수능이 49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략적 이해관계 때문에 교육행정의 공백이 초래되는 일은 발생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국회가 청문보고서 채택에 실패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에 공이 넘어갔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거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국회에 할 수 있다. 임명을 강행할 경우 야당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10월 국정감사를 앞두고 교육위 파행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