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수능] 지원자 '이례적 증가' 8년만..재학생 증가, 졸업생 감소
상태바
[2019수능] 지원자 '이례적 증가' 8년만..재학생 증가, 졸업생 감소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8.09.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만4924명 지원.. 전년대비 1397명 증가 '밀레니엄 베이비'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11월15일 실시하는 2019수능에 59만4924명이 지원했다. 지난해보다 1397명 증가한 수치다. 학령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례적으로 수험생이 증가한 것은 올해 고3이 2000년생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밀레니엄 베이비'현상으로 일시적으로 학령인구가 늘어난 셈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결과’를 10일 발표했다. 

2019수능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작년보다 1397명 증가한 59만4924명이 지원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지원자 중 재학생은 작년보다 3237명 늘어난 44만8111명(75.3%)이다. 반면 졸업생은 2050명 줄어 13만5482명(22.8%)이 지원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작년보다 2521명 증가한 30만6141명(51.5%), 여학생은 1124명 감소한 28만8783명(48.5%)이 지원했다. 

과탐 지원자 수는 작년보다 1349명(0.5%) 감소해 26만2852명(45.9%)이 지원했다. 사탐 선택자는 30만3498명(52.9%)였다. 사탐 지원자 중 61.4%는 생활과윤리를 택했고, 과탐 지원자 중 67.7%가 지구과학Ⅰ를 선택해 가장 비율이 높았다. 

영역별로는 국어 59만2292명(99.5%), 수학 56만5575명(95.1%), 영어 58만8823명(99%), 한국사 59만4924명(100%), 탐구 57만3253명(96.4%), 제2외/한문 9만2471명(15.5%)이다. 수학 지원자 중 가형 선택자는 18만1936명(32.2%), 나형 선택자는 38만3639명(67.8%)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정시합격선 '하락' 두드러진 거점국립대..'수도권 집중 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