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국민대 출신 펜싱 선수들, 아시안게임서 금메달 획득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9.05 15:0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국민대는 스포츠산업대학원 재학생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종목에서 좋은 성적으로 연이어 메달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윤지수·황선아 선수는 펜싱 여자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구본길 선수가 펜싱 남자사브르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 

윤지수 선수와 황선아 선수가 속한 여자 펜싱 사브르 단체팀은 지난 8월 22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중국과의 결승전에서 45대 36의 결과로 승리하여 금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45대 25로 꺾고 결승에 오른 한국은 결승에서 만난 중국과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를 거두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구본길 선수는 남자 개인전과 단체전 모두 좋은 결과를 얻었다. 구본길 선수가 속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란을 45대 32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와 더불어 구본길 선수는 남자 개인전 금메달까지 석권하면서 이번베 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의 첫 2관왕으로 등극했다.

윤지수 선수는 “펜싱은 상대에게 집중하는 과정에서 심리적인 요인이 중요한데 대학원의 스포츠 카운셀링 수업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대학원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워 2년 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구본길 선수는 “운동과 학업을 병행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대학원에서 습득한 이론이 대회를 준비하는 훈련 과정에서 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국민대는 스포츠산업대학원 재학생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종목에서 좋은 성적으로 연이어 메달을 획득했다. /사진=국민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