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성균관대 안종열 교수 연구팀, 4차원 공간 구현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8.06.29 10:08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안종열 교수 연구팀이 2차원 물질에 4개의 독립적인 차원 축을 부여해 4차원 공간을 구현했다고 29일 밝혔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3차원 공간으로, 3개의 독립적인 좌표축만이 존재한다. 이러한 공간적인 제약으로 인해, 4차원 이상의 공간에 대한 실험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다.

1984년에 두 층으로 완벽한 준결정을 만들게 되면 4개의 독립적인 차원 축을 부여할 수 있다는 이론적인 제안만 있었다. 연구팀은 두 층으로 이루어진 그래핀을 완벽하게 30도 회전시켜 그래핀 준결정을 만들어냈다. 준결정은 회전 대칭성은 있으나 병진 대칭성은 없는 특이한 결정이다.

안 교수는 “연구는 세계 최초로 ‘4차원 공간에서의 실험 연구’라는 새로운 연구 분야를 만들어낸 것”이라며 ”향후 미지의 4차원 공간연구를 통해 기존에 예상할 수 없었던 다양한 결과들이 실험을 통해 발견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원자력연구개발사업,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세계 최고의 학술지 사이언스 29일자 논문으로 게재됐다.

성균관대 안종열 교수 /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