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첫 직장은 중소기업에서 정규직으로 시작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6명, 첫 직장은 중소기업에서 정규직으로 시작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8.06.1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들의 사회생활 첫 시작점은 어떤 모습일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5년차 이하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첫 취업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14일 밝혔다.

조사결과 10명 중 6명은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입사해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처음 취업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64.4%)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4.7%) '대기업'(9.3%) '공기업 및 공공기관'(8.8%) '외국계기업'(2.9%)의 순이었다.

고용 형태는 '정규직'(65.3%)이 과반 이상이었으며 '비정규직(계약직)'(23.6%)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직'(11.1%)이 뒤를 이었다. 

초임 연봉의 전체 평균은 2353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는 '1800만원 미만'(22.5%) '1800~2000만원 미만'(16.5%) '2000~2200만원 미만'(12.8%) '2200~2400만원 미만'(10.3%) 등의 순으로 과반 이상이 2400만원 미만 연봉으로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첫 취업 당시 나이는 여성은 평균 24세, 남성은 평균 27세로 집계됐다. 이들은 첫 직장에 대해 '불만족한다'(56.9%)라는 의견이 '만족한다'(43.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 불만족도를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62.4%로 가장 높았다. 계속해서 '중견기업'(49.5%) '외국계기업'(47.4%) '대기업'(46.7%) '공기업 및 공공기관'(43.9%)의 순이었다.

불만족 하는 이유로는 연봉과 업무 환경이 미치는 영향이 가장 컸다. '초봉이 낮은 편이라서'(53.1%, 복수응답)가 1위에 올랐으며, '잦은 야근 등 근무환경이 나빠서'(42.8%)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로는 '일이 적성에 안 맞아서'(26.6%) '기업문화에 공감하지 못해서'(25.2%) '업무 영역이 제한적이라서'(17.6%) '동료들과 어울리기 힘들어서'(15.2%) '네임밸류가 낮아 이직이 어려울 것 같아서'(12.7%) 등이 있었다. 

한편, 첫 취업 당시 '비정규직'(153명)이라고 응답한 이들 중 32%는 현재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었으나, 과반 이상인 62.7%는 여전히 비정규직(계약직)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