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심은진, '부잣집 아들' 속 입체적 캐릭터 완벽 소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8.04.23 09:0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부잣집 아들' 심은진이 입체적인 캐릭터로 드라마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심은진이 22일 방송된 MBC '부잣집 아들'에서 김종용(박재정 분)의 아내이자 시모 박순옥(김영옥 분)의 재산을 호시탐탐 노리는 막내며느리 명선으로 분해, 다년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얄미우면서도 사이다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심은진은 첫 등장부터 남달랐다. 사고를 치고 도망친 종용을 잡으러 온 명선은 도망치는 종용에 부딪혀 넘어지는가 하면, 인형 뽑기에 몰두하고 있는 종용과 난투극을 벌이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안방극장에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명선은 "형님들하고 나하고야 남이지만 아주버님 두 분하고 우리 종용이는 같은 핏줄이잖아요"라며 뻔뻔하게 빚을 갚아달라고 요청함은 물론, 박순옥에게 "금고 여세요! 솔직히 너무하세요. 다른 엄마들은 그래요, 집 팔아서 자식들 사업 밑천 다 대줘요"라고 재산을 노리는 막내며느리의 본심을 표출, 보는 이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하지만 명선은 마냥 얄밉기만 하진 않았다. 갈비탕을 "너무 많이 뜨는 거 아니냐"고 타박하는 박순옥에게 "저 집 식구가 셋인데 이 정도는 줘야 줘, 그럼 냄새 풍기고 우리끼리만 먹어요?"라며 서복순(박순천 분)과 박서희(양혜지 분)를 챙기는 따듯하고 정이 넘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한 것.

그런가 하면 김종용이 박순옥의 금고를 털려다 김원용(정보석 분)에게 맞았다는 사실을 듣고 "맞을 만 했다", 자신의 험담을 하던 형님들에게는 "아직도 두 분이서 만나면 제 뒷담화 하세요? 이래서 제 입에서 형님 소리가 안 나와요"라고 일침을 날려 사이다 캐릭터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렇듯 다양한 매력을 가진 '명선' 캐릭터를 심은진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기로 표현했다는 평이다. 특히, 거침없는 말투와 특유의 표정연기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입체적인 명선의 캐릭터에 몰입시키기 충분했고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이고 있다.

심은진. /사진=MBC '부잣집 아들'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