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19정시 상위17개대
[2018정시충원율] 서울대 최종 12%.. '축소' 추합 103명의대 0% 유지.. 치의학 90.9% 최고, 경영 1.7% 최저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8.02.21 14:3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서울대는 2018정시에서 총 3차까지 충원을 실시한 결과 12%의 최종 충원율을 기록했다. 총 모집인원 860명 중 103명이 추합했다. 1차 65명, 2차 25명, 3차 13명이 추합한 결과다. 지난해 총 3차 추합까지 실시한 결과 143명이 추합해 최종충원율 14.8%를 보인데 비하면 하락한 수치다. 

자연계열 최고 선호도를 자랑하는 의대는 단 한명의 추합도 발생하지 않았다. 타 대학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없는 최고 선호 모집단위라는 점에서 예견된 결과라는 평가다. 

반면 치대는 90.9%로 최고 충원율을 나타냈다. 11명 모집에 10명이 추합했다. 1차 5명, 2차 3명, 3차 2명이 추합했다. 치대 가운데선 서울대가 가장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타 대학 의대로 빠져나갔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올해 역시 의대를 향한 수험생들의 열망이 뜨겁게 나타난 셈이다. 

인문계열 상위권 수험생의 격전지인 경영대학은 58명 모집에 1명이 추합해 1.7%의 최저 충원율을 보였다. 인문계열에서는 국내 최고대학의 명성답게 추합이 많이 발생하지 않는 편이다. 

서울대는 그간 다른 대학들과 달리 하루 먼저 추합일정을 종료해왔지만 올해는 여타 대학과 동일하게 20일 오후9시까지 추합을 실시했다. 

서울대는 2018정시에서 12%의 최종 충원율을 기록했다. 총 모집인원 860명 중 103명이 추합한 결과다. 차수별로는 1차 65명, 2차 25명, 3차 13명이 추합했다. /사진=서울대 제공

<2018 서울대 정시 최종 추합 현황>
모집단위 가운데 가장 높은 충원율을 기록한 곳은 치대다. 11명 모집에 10명이 추합해 90.9%(1차5명/2차3명/3차2명/모집11명)의 충원율이었다. 이어 간호대학 83.3%(9명/4명/2명/18명) 지구환경과학부 50%(1명/0명/0명/2명) 물리학전공 37.5%(2명/0명/1명/8명) 수리과학부 33.3%(0명/2명/0명/6명) 화학생물공학부 33.3%(6명/3명/1명/30명) 순으로 충원율이 높았다. 자연계열에서의 충원율이 높게 나타난 경향이다. 

반면 0%의 충원율을 기록한 곳을 제외하고 가장 낮은 충원율을 보인 모집단위는 경영대학이다. 58명 모집에 1명이 추합해 1.7%(1명/0명/0명/58명)의 충원율이었다. 이어 경제학부 2%(1명/0명/0명/50명) 인문계열(광역) 2.2%(1명/0명/0명/46명) 식물생산과학부 5.3%(0명/1명/0명/19명) 건축학과 6.7%(1명/0명/0명/15명) 의류학과 6.7%(1명/0명/0명/15명) 정치/외교학부 6.7%(1명/0명/0명/15명) 순의 충원율이다.

나머지 모집단위는 수의예과 30.8%(1명/2명/1명/13명) 전기/정보공학부 28.6%(7명/3명/2명/42명) 응용생물화학부 27.8%(2명/1명/2명/18명) 원자핵공학과 27.3%(3명/0명/0명/11명) 자유전공학부 25%(1명/0명/0명/4명) 산림과학부 23.5%(3명/1명/0명/17명) 식품영양학과 18.8%(2명/1명/0명/16명) 건설환경공학부 17.6%(3명/0명/0명/17명) 농경제사회학부 16.7%(2명/0명/0명/12명) 식품/동물생명공학부 16.7%(2명/0명/1명/18명) 조선해양공학과 14.3%(3명/0명/0명/21명) 바이오시스템/소재학부 11.1%(1명/1명/0명/18명) 심리학과 11.1%(1명/0명/0명/9명) 화학부 9.1%(1명/0명/0명/11명) 기계공학전공 8.6%(2명/1명/0명/35명) 산업공학과 8.3%(1명/0명/0명/12명) 우주항공공학전공 8.3%(0명/1명/0명/12명) 지리교육과 7.7%(0명/1명/0명/13명) 재료공학부 7.4%(1명/0명/1명/27명) 순의 충원율이다.

국어교육과 동양화과 물리교육과 사회교육과 사회복지학과 사회학과 생명과학부 생물교육과 소비자학전공 수학교육과 아동가족학전공 에너지자원공학과 역사교육과 영어교육과 윤리교육과 의예과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조소과 지구과학교육과 지리학과 천문학전공 체육교육과 컴퓨터공학부 화학교육과의 24개 모집단위에서는 추합인원이 없어 충원율 0%를 기록했다. 최초합격한 인원들이 단 한 명도 이탈하지 않은 것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