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부경대 연구소기업 슈퍼티그웰딩, NK/고려용접봉과 협약 체결LNG연료탱크용 신 용접기술 개발 나선다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8.02.14 15:09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부경대는 9일 부산 지사과학단지 NK 본사에서 연구소기업인 슈퍼티그웰딩(대표 신소재시스템공학과 조상명 교수)과 NK(대표 장해주), 고려용접봉(대표 최희암)이 LNG연료탱크용 9%니켈강 신 용접기술 개발을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각 기관은 협약을 통해 인코넬625 C형 용가재와 슈퍼TIG용접 공법을 적용해 9%니켈강 LNG연료탱크를 제작 생산하기 위한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9%니켈강의 용접에 하스텔로이계 용접재료(FCAW+SAW)를 주로 써왔지만 가격이 비싸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비해 인코넬625 용접재료는 가격이 절반가량 저렴하고 강도도 높지만, 비싼 수동 TIG용접 공법만 적용할 수 있어 사용영역을 확대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인코넬 625 용가재에 대해 수동 TIG용접 대비 5배 이상 높은 생산성을 가진 자동 슈퍼 TIG용접 공법을 적용함으로써 LNG연료탱크의 제조비용을 줄이고 품질도 더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슈퍼티그웰딩이 지난해 부산연구개발특구의 지원을 받아 9%니켈강에 대해 인코넬625 C형 용가재를 써서 슈퍼TIG용접 공정으로 확립한 WPS(용접절차시방서)를 적용키로 했다. WPS는 최근 세계적 인증기관인 노르웨이독일선급(DNV GL)으로부터 최종 승인받은 바 있다.

9%니켈강 LNG연료탱크를 생산하고 있는 NK의 장해주 대표는 "협약을 통해 실제 현장에서 인코넬625 용접봉에 의한 자동 슈퍼TIG용접을 적용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고려용접봉의 최희암 대표는 "이번 용접기술이 개발되면 육상의 LNG탱크 건설시장으로도 진출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고, 새 용접장치 또한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슈퍼티그웰딩 조상명 대표는 "협업을 통한 기술개발이야말로 우리 용접산업의 국제 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이것이 좋은 일자리 창출의 핵심이라는 철학을 가지고 실질적 기여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부경대가 9일 부산 지사과학단지 NK 본사에서 연구소기업인 슈퍼티그웰딩(대표 신소재시스템공학과 조상명 교수)과 NK(대표 장해주), 고려용접봉(대표 최희암)이 LNG연료탱크용 9%니켈강 신 용접기술 개발을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경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