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포스텍, 살아있는 뉴런 하이퍼렌즈로 관찰 '세계 최초'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1.12 12:1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포스텍은 기계공학과 박사과정 이다솔씨와 노준석 교수팀은 아주 손쉽게 도장 찍듯 찍어내는 나노임프린팅(각인) 기술을 기반으로 초고해상도 이미지를 볼 수 있는 하이퍼렌즈를 개발해 세계 최초로 회절한계 이하의 살아있는 세포를 관찰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광학 현미경의 성능을 크게 향상한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ACS 포토닉스(ACS Photonics)에 소개됐다.

광학현미경으로 물체를 보기 위해서는 물체가 반사한 빛이 눈까지 들어와야 한다. 하지만 물체의 크기가 빛 파장보다 작으면 빛을 멀리까지 반사하지 못해 물체를 볼 수 없다. 이것을 회절한계라고 부르는데 그동안 회절한계보다 작은 물체를 광학현미경으로 볼 수 없던 이유였다. 하지만 하이퍼렌즈를 이용하면 회절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하이퍼렌즈를 사용해 멀리 오지 못한 빛을 먼 거리까지 변환을 시켜서 작은 물체도 현미경으로 관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하이퍼렌즈는 크기가 수 나노미터에 불과해 관찰을 위해 정확한 위치에 샘플을 올려놓는 것조차도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쉽게 관찰하기 위해선 하이퍼렌즈를 크게 만들어야 하는데 기존의 공정으론 하나하나 공들여 만들어 붙여야 해서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용도 비쌌다.

연구팀은 렌즈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나노임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하이퍼렌즈를 쉽고 빠르게 찍어내 서로 붙여서 주기적으로 배열했고, 4인치 크기의 새로운 디바이스로 만들었다. 기존의 하이퍼렌즈로는 렌즈 안쪽에 새겨진 홈과 같은 인공적인 샘플을 관찰한 것이 대분이었지만 연구팀은 새로운 하이퍼렌즈 디바이스로는 151nm(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의 해상도로 살아있는 신경세포를 실시간 관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연구를 주도한 노준석 교수는 “새로운 하이퍼렌즈 디바이스는 쉽게 탈부착할 수 있고 적은 비용으로 일반 광학현미경에 사용할 수 있어서 광학 현미경의 성능을 크게 향상했고 바이오, 병리학, 의학 및 나노과학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자사업, 선도연구센터 사업(ERC),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미래융합기술파오니아사업, 전략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노준석 교수 /사진=포스텍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