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업 취업뉴스
기업 10곳 중 7곳, "올해 신입 채용한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8.01.03 13:5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658개사를 대상으로 '2018년 신입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3일 밝혔다.

조사결과 기업 72%가 '신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2017년) 신입을 채용했다는 응답(76%)보다 4%p 낮은 수치로, 지난 해보다 신입 채용이 줄어들 것을 암시했다. 

예정 중인 채용방식은 '수시채용'(66.7%)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공채, 수시 모두'(24.1%) '공채'(9.3%)의 순서로 답했다. 채용은 '상반기, 하반기 모두'(48.3%) 실시한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상반기'(44.5%) '하반기'(7.2%)의 순이었다. 최종학력은 '4년제 대졸'(50.8%, 복수응답)을 가장 선호했고 '전문대졸'(43.2%) '고졸'(37.3%) '대학원 이상'(5.7%)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분야는 '제조/생산'(30.8%, 복수응답)이 1위였다. 다음으로 '영업/영업관리'(28.7%) '연구개발'(16.7%) '서비스'(14.3%) 'IT/정보통신'(14.3%) '인사/총무'(11.4%) '마케팅'(9.3%) '디자인'(8.9%) '기획/전략'(8.2%) '구매/자재'(8%) 등이 있었다. 

2018년 신입사원의 초임연봉 평균은 246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 사람인이 신입 구직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희망연봉(평균2573만원)보다 109만원 더 적었다.

신입 초임을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3174만원 중견기업 2892만원 중소기업 2394만원 순으로 대기업은 중소기업보다 약 33% 높았다.

기업은 신입을 채용하는 이유로 '현재 인력이 부족해서'(58.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사업 규모를 확장하기 위해서'(39.9%) '우수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25.1%) '새로이 진출하는 분야의 인재가 필요해서'(12.2%) '올해 실적이 좋을 것으로 예상돼서'(8.9%) '작년 경영 성과가 좋아서'(3.6%) 등을 들었다. 

반면, 신입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기업은 그 이유로 '현재 인력으로 충분해서'(46.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인건비가 부담돼서'(27.5%) '경력직 채용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23.8%) '업황이 좋지 않아서'(21.3%) '최저임금 인상으로 비용적 부담이 되어서'(8.8%) '구조조정 중이거나 예정돼 있어서'(8.8%) '비정규직을 뽑을 예정이어서'(5%) 등이 있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