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업 취업뉴스
한반도 지진 충격.. 성인남녀 81.6% '지진 안전지대 아닌 '사각지대''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11.16 16:0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어제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강진에 대한민국이 흔들리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대한민국 성인남녀들의 '지진에 대한 공포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다수의 응답자가 한반도는 지진의 사각지대라고 답해 국민들의 지진 공포감이 얼마나 큰지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최근 해외에서 일어난 지진피해상황에 '남의 일 같지 않다', '두렵다'고 느낀 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9.2%가 '그렇다'고 답했고,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81.6%가 '아니다, 한반도 역시 안전의 사각지대다'라고 답한 것.
 
이렇듯 지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구체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인남녀의 78.3%는 '지진발생 시 생각해 둔 나만의 대처법이 없다'고 밝혔다. '(대처법이)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22.5%는 '책상 밑에 숨기'라는 획일적인 답변을 제시해 놀라움을 주었다. 이러한 배경에는 지진 시 대처법에 대한 교육을 받아 본 경험이 없었던 탓에 기인한 듯하다. '지진 대처 교육을 받아 본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46.3%의 응답자만이 '그렇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초, 중, 고등학생 시절에 배웠다'는 의견이 전체 280건의 응답 중 81%(227건)을 차지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부분의 응답자들은 '범국민적인 지진대처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78.9%의 응답자가 '지진대처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있으면 좋지만 필수는 아니'라는 응답과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각각 20.2%, 0.9%에 그쳤다.
 
이어 '가장 필요한 대비 방안'의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민간주택의 내진 설계 보강'(88.7점)을 1순위로 꼽았고 이어 '유아, 초등기관의 지진대피교육'(82.2점), '공공기관의 내진설계 보강'(81.1점), '중/고교/대학기관의 지진대피교육'(80.1점) 등의 응답이 제시되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